2017.01.17         발행인:정재필 편집인:강옥녀
항만물류
국적선사
연안해운
국제해운
종합무역
조선산업
해양관리
수산유통
해사칼럼
주요해사인
경제정책
바다지킴이
알립니다
경제가이드
취재탐방
해양인문화
해양계교육
취업가이드
찾고싶은사람
해양인모임
해사경제인 인명록
발행인칼럼
HOME > 수산유통 > 자원관리
11월 어획량 전갱이 고등어·삼치 늘고 멸치 참조기 줄었다
[2017/01/10 11:51 입력]
11월 어획량 전갱이·고등어·삼치 늘고, 멸치·참조기 줄었다

작년 11월까지의 연근해 누적어획량은 11만 7,418톤으로 집계되어 2015년 같은 기간의 누적어획량(11만 5,015톤)에 비해 2.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작년 11월 기준 연근해 누적어획량을 발표하며 주요 어획량 증가 품목과 감소 품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전갱이(3,321톤), 고등어(2만 8,583톤), 삼치(8,133톤) 어획량은 2015년 같은 기간에 비하여 각각 132.2%, 86.3%, 31.8%씩 증가했다. 또한 꽃게의 11월 어획량은 1,237톤으로 2015년 같은 달 어획량에 비해 13.2%가증가했다.

반면 멸치(9,933톤), 참조기(4,122톤), 갈치(3,798톤)는 누적어획량이 2015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46.5%, 43.0%, 29.5%씩 감소했다. 오징어의 11월 어획량은 2만 193톤으로 2015년 같은 달에 비해 25.5% 감소했다.  전갱이와 고등어는 작년 11월 제주 주변 해역을 중심으로 강한 수온전선이 형성되면서 제주 근해에 어군이 밀집하여 두 어종을 주로 잡는 대형선망어선의 조업실적이 증가했다. 삼치 또한 제주 주변해역의수온전선 형성으로 어군이 밀집하여 2015년 11월에 비해 많은 어획량을보였다.

꽃게는 연평도를 포함한 인천 주변 해역에서 적정 서식 수온이 유지되고 자원량이 늘어남에 따라 꽃게를 주로 잡는 연안자망어업의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멸치는 산란기인 작년 4월에서 8월 사이 고수온 현상이 발생하여 초기 자원량이 감소함에 따라 멸치조업을 주로 하는 기선권현망어업의 조업이 부진하여 어획량이 감소했다.

참조기의 경우 어군이 월동장으로 남하 회유하면서 서해 남부에서 제주도 주변해역으로 분산되어 조기를 잡는 안강망과 자망어업의 조업활동이 어려워져 어획량이 감소했다.  갈치는 상반기에 어린고기(미성어)를 과도하게 잡아 자원량이 감소하였고, 조업 가능한 어장도 축소되어 어획이 부진했던 것으로 보고됐다. 오징어의 경우에는 적정 서식 수온(12~18℃) 해역이 동해 전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어장이 분산되어 어획량이 감소했다.
 
®해사경제신문
정재환 folkrak@ihaesa.com
관련기사
올 1~4월 참조기·붉은대게 어획량 증가...
2017년도 총허용어획량의 설정 및 관리에 관...
국립수과원 서해 특산물 대하 어획량 지속적...
기사목록보기
경제가이드
아시아나 설 연휴 나홀로족 위한...
올리브영 X 스티브제이앤요니피 ...
LG전자 韓-UAE 대학생과 함께 장...
운동다이어트 1등 멤버십 TLX PA...
아시아나항공 설 연휴 국내선 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세계 최대...
LG전자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 공개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 인공지능...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공개
LG전자 CES 2017에 시장선도 전략...
공지사항
訃告 : 양장석 인천항만공사 사장...
訃告: 홍기현(위동항운유한공사 ...
訃告: 우병선(현대상선 홍보담당...
訃告:하준(현대그룹 커뮤니케이션...
訃音:윤길수 씨(한국수출입은행 ...
 
    해사경제신문소개 | 광고문의 | 보도자료접수 | 일반문의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정책
세계 물류중심의 견인차 | 서울특별시 도봉구 시루봉로 58 한양 604동 1213호
대표전화 02)704-5651 팩스번호 02)704-5689 대표메일 jpjeong@ihaesa.com
청소년보호책임자:정재필 Copyright@2006 해사경제신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65 | 등록일자 : 2006년 1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