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1         발행인:정재필 편집인:강옥녀
항만물류
국적선사
연안해운
국제해운
종합무역
조선산업
해양관리
수산유통
해사칼럼
주요해사인
경제정책
바다지킴이
알립니다
경제가이드
취재탐방
해양인문화
해양계교육
취업가이드
찾고싶은사람
해양인모임
해사경제인 인명록
발행인칼럼
HOME > 발행인칼럼 >
海事經濟新聞 創刊 10周年辭= 發行人 鄭 在 弼
[2016/04/29 18:59 입력]
海事經濟新聞 創刊 10周年辭= 發行人 鄭 在 弼

海事經濟新聞 創刊 10周年맞이하다= 발행인 鄭 在 弼

社是  -      △世界物流中心의牽引車
                △海洋强國으로의同伴者
                △先進大韓民國의先驅者

계속되는 불황을 겪고 있는 해운경기 전환이 필요
바다의 중요성 더욱 제고 인류 복기 평화 공영 기여
미래를 위한 첨단 인프라 조성 유통혁신 급선무

海事經濟新聞이 2016년 4월 19일 창사에 이어 5월 1일 창간 10주년을 맞이하게 되므로 독자 제위께 인사드린다.

국내외 해사 언론의 새 地平을 열고자, 해사 언론에 종사한 지 35년의 경륜을 토대로 삼고, 그간의 해양산업 발전을 위한 해사경제신문으로의 노력을 뒤돌아 반성하여, 이를 토대로 언론의 사명과 책임을 성실하게 수행할 것을 다짐하는 故 鄭 雄 默 대표이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발행인 鄭 在 弼(왼쪽 사진)은 물심양면으로 노력하겠다.

이에 따라 해사경제신문은 △국제간 화물유통체계를 원활히 조성하는 牽引車 역할과, △우리나라가 海洋 强國으로 발전하는 데 따른 同伴者기능을 차질 없이 전개하여 △대내외 해양 인의 화합단결 등으로, 선진 大韓民國의 先驅者라는 역할과 책임의 굳은 의지를 한 곳으로 담아, 이를 社是와 創社 정신으로 정하여 창간한 지 10주년을 맞이하게 됐다. 

우리나라가 선진국의 해양강국으로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해양인 스스로 해결해야 할 일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시대조류에 맞도록 미래지향적인 해양발전의 일들을 지혜롭고, 합리적으로 하나하나 實行으로 옮겨야만 한다. 

해사 분야 선각자들에 의해 해사행정 一元化가 추진된 후 폐지됐던 해양수산부가 5년 만에 다시 부활하여 올해로 4년을 맞이하는 오늘의 우리나라 현실도, 인프라 구축에서 유통 체계의 혁신은 물론, 해외 선진화된 物流 연결망의 효율적인 접목 등이 현안으로 등장하고 있다. 계속되는 해운 불황으로 인한 어려운 해운경기 회복을 위한 노력, 해상의 안전, 해양레저활동을 통해 국민이 바다와 더욱 가까이할 수 있는 기회 마련 등 해양수산부는 과제가 많다. 올해 김영석 장관과 간담회에서 김영석 장관은 해양르네상스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해양르네상스를 통하여 국민이 바다를 더욱 친숙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바다를 가까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 외에 국내외 해양종사자와 당국자 간 대화도 제때 제대로 이뤄져, 정책 추진의 시기를 놓치는 사례가 없도록 하는 한편, 국가 간 해양협력에 역점을 두어 나가야 하는 현안을 안고 있다.

우리나라와 주변 국가의 화물유통 혁신에서도, 현 時代가 원하고 바라는 방향으로 물 흐르듯이, 재조정 개선돼 이용자와 수요자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야만 하는 현안에 봉착한 것이 우리 모두의 현실이다. 海事經濟新聞은 바로 이러한 현안 해결을 추진키 위해 창간된 지 어느덧 10주년을 맞이했다.

앞으로 우리는 무엇보다 바다를 아끼고 중요시하여 첨단의 해양과학기술개발 등 제대로 된 바다 活用의 부가가치를 창출해 가야만 한다. 또 획기적인 해양산업발전으로, 선진 해양국가를 앞당겨 구현하여, 현재보다는 모두가 더 잘 살 수 있도록 견인차 기능과 역할을 맡아 수행해야 할 것이다. 더불어 세계 어느 지역이든 굶어 허덕이는 難民들이 없도록, 우리나라가 해야 할 일과 부여된 몫을 화물 유통 차원에서 전개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해안선 국민 · 정부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목적으로 창립한 (사)미래해양수산포럼과 미디어 제휴를 통해 ▲국민 포럼 결성 및 활성화, ▲단체장협의회 활성화, ▲기업협의회 결성 및 활성화, ▲국제해양도시(해외) 및 해양기업포럼 결성 및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이러한 일들은 하나하나의 지혜를 한곳에 모아 작은 물줄기를 큰 물줄기로 만들어 나간다는 차원에서 추진하면, 國益을 위한 성과를 거둘 뿐만 아니라, 바다 활용의 부가가치를 새롭게 찾는 중요한 기회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이에, 세계 NGO 단체들과 협력을 통해 인류의 繁榮을 바다에서 찾도록 하는 데 있어, 봉사활동에 앞장서고자 한다. 인류의 갈등종식과 平和 실현을 위해 가장 큰 목표를 여기에 두어, 국내외해양 인의 따뜻한 정성과 참여의 힘, 그리고 여론을 응집시켜 단계별로 효과적으로 추진해야 할 우리 모두의 중요한 일이기에 더욱 그렇다고 본다.

해양경제인의 유대강화를 위한 각종 행사를 개최함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친목을 다지는 만남의 장을 마련, 상호 해양발전 방향이 무엇인지를 찾도록 하는 데 노력하고자 한다. 동아시아지역별 블록화 유통망 구축은 각국 정부 차원에서 마련, 동북아 등 권역별로 허브 중심 항만 운영을 정착시켜, 가장 값싸고 신속하게 화물들을 유통하도록 하는 국가들의 정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한 국가만의 노력과 힘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므로 韓 中 日 3국과 북한 러시아 등을 연결하고, 동남아에 이어 전 세계 권역별로 허브항만을 거점으로 하여 유통혁신을 펼치는 의지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다. 이러한 일들을 뒷받침하고 가교역할을 위해, 해사경제신문이 앞장서 묵묵히 노력해 갈 것이다.

국내 업계 관련 부 관계 등은 물론, 해외 해양인도 이러한 목표달성을 위해 서로 협력하고, 공동의식을 갖도록 하는 데 있어 역량을 모아 나가야 할 것이다. 바쁘지만 조급하지 않고, 벽돌을 쌓는 마음가짐으로 겸손하게 추진하겠다. 전 세계 누구인가, 또는 어느 기관에서든 해야만 할 일이라는 중요성을 고려한다면 주저하지 않고, 묵묵히 그리고 차근차근 전개해 가야 할 것이다.
 
 

해사경제신문은 이제 10주년을 맞이해 창사 창간 정신을 다시 한 번 가다듬고 초심의 의지를 차근차근 펼치도록 하는데 혼신의 열과 성을 다할 것을 독자 제위께 다짐한다. 인류의 발전과 평화 공영을 해양에서 찾도록 하기 위한 집념의 창간 정신을 더욱 소중히 하여 보도기능을 차질없이 수행하고 올바른 여론 확산에 중심이 될 것을 거듭 강조하면서, 해사경제신문으로 등대의 역할과 맡은 임무에 충실할 것이다.

                                                                        
                                                                 2016년 4월 29일 해사경제신문 발행인 鄭 在 弼
 
 
 
®해사경제신문
정재필 jpjeong@ihaesa.com
기사목록보기
경제가이드
에어서울 취항지 여행편의 제공으...
LG전자 노동조합 다문화 가정에 ...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도메...
LG전자 스마트 TV 최초 UL 사이버...
한국해양대 자회사 한국해양바이...
선거연수원 매니페스토 10년을 말...
의류관리기 LG 스타일러 4분에 1...
아시아나 2016년 영업이익 전년대...
KT 5년 이내 최대 영업이익 1조4...
아시아나항공 회원 수 2천만명 돌...
공지사항
訃 告 : 서정수(계명대학교 교수...
訃告 : 양장석 인천항만공사 사장...
訃告: 홍기현(위동항운유한공사 ...
訃告: 우병선(현대상선 홍보담당...
訃告:하준(현대그룹 커뮤니케이션...
 
    해사경제신문소개 | 광고문의 | 보도자료접수 | 일반문의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정책
세계 물류중심의 견인차 | 서울특별시 도봉구 시루봉로 58 한양 604동 1213호
대표전화 02)704-5651 팩스번호 02)704-5689 대표메일 jpjeong@ihaesa.com
청소년보호책임자:정재필 Copyright@2006 해사경제신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65 | 등록일자 : 2006년 1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