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8.4℃
  • 흐림서울 23.7℃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8.7℃
  • 맑음울산 25.9℃
  • 박무광주 24.5℃
  • 박무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1.6℃
  • 맑음보은 23.6℃
  • 구름조금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힙한 사내방송 도입한 CJ대한통운 MZ답게 일하자 공감 소통 확대

힙한 사내방송 도입한 CJ대한통운 MZ답게 일하자 공감 소통 확대
보수적 기업문화 CJ대한통운 사내방송부터 변화 … 사내소식 전달코너 줄이고, 트렌드 반영 
세대공감 토크쇼 ‘대통썰전’, 트렌드 공유 ‘L.E.D’ 등 신규 코너 … 참신 편성에 호응도 쑥쑥
세대•부서•직급간 장벽 없애는 조직문화 혁신 추진 … “91살이지만 청년기업 평가 받겠다” 

“여기가 무슨 북한도 아니고 무조건 회식 참여하라는 게 어디 있습니까. ‘무조건’이란 말씀을 하실 수 있는 것은 트로트 가수 박상철 밖에 없어요.” 직장 상사의 무조건적 지시에 대한 불만을 솔직하게 말하는 CJ대한통운 MZ세대 직원 A씨. TV 예능 프로그램이나,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발언과 편집이 가능한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털어놓은 얘기가 아니다. MZ세대 직원들의 격한 공감을 이끌어낸 ‘사이다 발언’은 CJ대한통운 사내방송의 한 프로그램에서 나왔다.
 
임직원들과의 공감과 소통이 기업 경쟁력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가운데 CJ대한통운 사내방송이 MZ세대 의견을 대변하는 ‘소통창구’로 탈바꿈하고 있다.
 
혁신기술기업으로 변화한다는 미래비전을 발표한 CJ대한통운은 조직문화의 혁명적 변화를 위한 사내방송 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사회의 변화를 이끌어가는 주축 세대로 떠오르고 있는 MZ 직원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글로벌 혁신기술기업에 걸맞는 조직문화 체질 개선에 가속도를 붙인다는 취지다.
 
특히 91년 역사를 가진 CJ대한통운은 딱딱하고 보수적인 사내 분위기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매주 목요일 사무실에 마련된 TV와 인트라넷으로 송출되는 사내방송 역시 회사소식이나 주요 경영진 동정을 단순전달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어 임직원들의 공감대나 호응을 얻기 어려웠었다.
 
사내방송의 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준 프로그램은 지난 8월 처음 선보인 세대공감 토크쇼 ‘대통썰전’이었다. 첫번째 시즌에는 ‘꼰대’ 3명과 ‘비꼰대’ 3명으로 구성된 패널들이 등장했으며, 현재의 조직문화와 조직문화 혁신활동에 대한 세대간 시각차를 극명하게 보여줬다. 패널들에게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가면과 목소리 변조기를 제공했다. 
 
화제를 끈 비꼰대 패널 중 한명은 “여기가 무슨 북한도 아니고 무조건 회식 참여하라는 게 어디 있냐. ‘무조건’이란 말씀을 하실 수 있는 것은 트로트 가수 박상철 밖에 없다”고 말해 시청하는 MZ세대 직원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반면 꼰대 그룹 패널은 “당일 날 잡힌 번개 회식에 대해서는 이해하지만 일주일 전에 잡힌 회식은 필히 참석해야 되는 게 아니냐”며 반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론 없는 이야기 아니냐”는 시청소감부터 “속이 다 시원하다”는 의견까지 다양한 평가가 나오는 등 임직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다른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경영진들의 다양한 경험과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를 캐치하는 ‘L.E.D(Logistics, Evolution, Design)’ 코너다. 8월 방영된 시즌1은 각 사업부서 경영진들이 차례로 출연해 경직된 조직문화에 대한 문제점들을 짚어보고, 혁신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방향성에 대해 소통하는 것에서 시작해 화제가 됐다. 시즌2에서는 타 업계에서 혁신의 아이콘이라고 불리는 강소기업 대표들을 직접 방문해 인터뷰하며 그들의 성공사례와 노하우를 공유받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이와 함께 부서간 쉽게 발생하는 불만을 솔직하게 풀어보고, 역지사지 형태로 다른 부서의 고충도 살펴보는 ‘크로스보더 미팅’도 방영돼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조직문화 혁신을 총괄하고 있는 CJ대한통운 이한메 혁신추진단장은 “세대간, 부서간, 직급간 장벽을 없애고 조직문화를 혁신하는 과정에서 사내 소통의 가장 중요한 창구인 사내방송이 첫번째 혁신의 대상이 됐다”며 “창립 91주년을 맞은 나이든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젊고 역동적인 청년기업으로 변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