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4.0℃
  • 제주 5.4℃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수과원, 올해 김 •미역 양식 시작하는 최적 시기 예보

수과원, 올해 김 •미역 양식 시작하는 최적 시기 예보
고수온에 약한 김, 미역은 새싹 잘 키우는 것이 중요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우동식, 이하 수과원)은 최근 기후변화로 증가하고 있는 김, 미역양식 초기의 고수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별 적정한 양식 시작 시기‘를 9월 5일 자로 예보하였다.

수과원 수산종자육종연구소에서 최근 5년간(2017~2021)의 수온 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양식 시작(채묘)이 가능한 수온 22℃ 이하가 되는 시기는 전남 진도가 9월 중순(9.16.), 충남, 전북, 전남, 부산은 10월 초(10.2.~10.13.)이며, 미역양식의 시작(가이식)이 가능한 수온 20℃ 이하가 되는 시기는 충남~부산지역 모두 10월 중하순(10.13.~10.26.)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전망은 수과원 수산종자육종연구소가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과 업무협의회를 거쳐 김, 미역양식을 시작하기 가장 좋은 시기를 예측하고자 관련 정보를 협의한 결과에 의한 것이다.

올해 우리나라 주변 해역의 9월 수온은 평년 대비 약 0.5℃ 내외로 높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해조류 양식을 시작할 때는 반드시 수과원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수온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작년에 전라남도 신안~해남의 6개 지역에서는 고수온으로 인하여 김, 미역양식 초기에 어린싹이 탈락하거나 녹아 없어져 약 50.5억 원(김 22.1억, 미역 28.4억)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한편 충남 서천지역을 제외한 다른 지역의 올해 강수량이 평년(2017~2021) 대비 43~76% 수준으로 매우 적어 육상에서 유입되는 영양염 부족으로 인한 김, 미역 성장 부진도 우려되고 있다.

수과원 수산종자육종연구소 황미숙 소장은 “작년과 같이 양식초기에 발생하는 고수온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적정 수온이 되었을 때 양식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해는 그동안 양식어업인들이 수온과는 무관하게 추석을 전후해서 양식을 시작해 오던 것을 좀 더 과학적인 자료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양식을 할 수 있도록 돕고자 최적 시기를 예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